열심히 하면 알아줄까?

자신의 성과를 커뮤니케이션 하라

 

1. 직장인들을 만나보면 이런 상담이 많다. 얼마전에도 한 분이 질문하신다.

“정말 묵묵히 열심히 일했습니다. 제가 굳이 말하지 않아도 이러한 노력과 성과를 회사와 리더가 알아주실것이라 믿었습니다. 그런데 결과는 아니었습니다. 배신을 느낍니다”

 

2. 이런 분들은 대개 실제로 성실하고 묵묵히 그리고 열심히 일한다. 단지, 평가에 대해서 관심없는 듯 행동한다. 쇼잉하는 사람들을 매우 싫어한다. 표현을 싫어하고, 어쩌다 해도 참고참다가 하니 표현방식도 매우 서툴거나 검정적이 된다. 이공계 출신들이 많다.

 

3. 열심히 일하는데 제대로 평가 받지 못하는 이유는 대개 두가지이다.

① 성과와 관련없는 열심

② 성과에 대한 커뮤니케이션의 미흡

 

4. 두 번째 이슈일 경우 나는 이런 이야기를 해준다. “연인사이를 생각해봅시다. 상대가 아무 표현하지 않았는데도 여러분은 상대의 필요, 원함, 마음을 알아챌 수 있나요? 표현만 열심히 하면 사기꾼일 가능성이 높겠죠. 그러나 맘에 있다해도 말이나 행동으로 표현을 하지 않으면 오해하고 헤어질수도 있습니다. 항상 붙어다니던 연인 사이에도 이런한데 팀원이 여러명인 리더와의 사이에서는 어떠할까요,”

 

4. 나도 직장생활시절 동일하게 생각했다. 그래서 말하지 않아도 잘하면 위에서 알아서 해외교육도 보내주고 알아서 연봉도 많이 줄것을 기대했다. 그러나 실제로는 그렇게 되지 않았다. 내가 뛰어난 편이었는데도 그러했다. 이에 이후 생각을 바꾸었다. 제안하고 표현하기로 했다. 교육도 이런것 가고싶다고 논리적으로 이야기하니 “그런 교육 참석하고 싶은지 몰랐었네. 다녀와”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보고 기회를 주어지지 않을 경우에는 가능한 내가 한 일이나 좋은 아이디에 대해서 간단하게 메일로라도 정리해서 보고 했다.

 

5. 직장생활을 하면서 발견한것은

① 상사나 동료는 내가 말하지 않는 것을 모르는 경우가 많다.

② 상사는 표현하지 않으면 내가 매우 만족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③ (소시오가 아닌 이상) 상사는 내가 진심을 담아 겸손하고 논리적으로 말하는 상당부분 들어주려 한다는 것이었다.

 

6. 물론, 너무 자주 요청하거나 내용도 없으면서 부풀려 말하거나 감정적으로 대응하는 것은 오히려 마이너스이다.  비공식적 보고는 자주하되 혼자서 다 한것처럼 포장하지는 마라. 요청은 가끔 한다. “우는 아이에게 떡을 주지만 너무 자주 울면 매맞는다”는 것을 기억하라. 그러나 자신의 활동과 성과를 시의적절하게 표현할 필요가 있다. 자신의 좋은 평가를 받지 못한다면 상사에게 정중하게 구체적인 피드백을 요청하여 개선할 필요도 있다.

 

7. 혼자 고민하고 끙끙 앓다가 상사와 회사를 원망하며 회사를 그만두는것은 그리 합리적이지 않다. ‘열심히’도 좋지만 ‘커뮤니케이션’도 중요하다. 알아줄것을 기대하기 보다는 알려라. 물론, 당신이 너무 뛰어나면 말하지 않아도 알려질것이다. 그러나 “마케팅은 필요없습니다. 제품만 좋으면 됩니다”는 스티브잡스나 일론머스크 같은 분이나 할 수 있는 말이지 우리같은 범인이 할 수 있는 말은 아니다. Context가 다르다. 우리는 대개 그런 뛰어난 사람들이 아니다. 이에 ‘커뮤니케이션’ 훈련이 필요하다.

 

8. 워렌버핏도 이런 말씀을 하셨다. “인생에서 나의 가장 훌륭한 자기 투자는 말과 글로 자신을 표현하는 커뮤니케이션 스킬을 익힌것이었습니다” 나는 말은 쑥스러워 글로 표현을 주로 했다. 글이든 말이든 스킬을 기르시면 평생의 자신이 될것이다.

 

 

 

▶ 출처 : https://www.facebook.com/shinsoojungceo

 

추천 게시물